베를린기독교한인교회 소개

간추린 교회 역사

1967년, 이곳 베를린 땅에 뿌리를 내리기 시작하여 오는 2017년 설립 50주년을 맞는 우리 베 를린기독교한인교회는 개혁교회의 신앙과 신학적 전통 위에 서 있는 믿음의 공동체입니다.

우리 교회의 역사는 베를린에 정착한 한국인들의 역사와 그 궤적을 같이 합니다. 1960년대 중반, 한국에서 독일로 파송된 한국 간호사들이 독일 내 여러 병원에 배치되어 근무를 하던 당시, Spandau에 위치한 Havelhöhe 병원의 원목이었던 故 Erwin Kruse 목사님(1929~ 1997.7.27. 본 교회 설립목사)은 한국의 간호사들이 낯선 독일 문화에 적응하지 못해 겪고 있 는 어려움을 안타깝게 여기면서 베를린 주정부 차원의 도움을 요청하는 한편, 한국 간호사들 이 독일 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그의 부인 한월성 사모와 함께 병원과 한국 간호사들 사 이에서 중재 역할을 감당하였습니다.

그리고 1967년부터는 빌헬름 황제 기념교회(Kaiser-Wilhelm-Gedächtnis-Kirche)에서 한 달 에 한 차례씩 한국인들을 위한 예배를 인도했습니다. 한국인들을 위한 Kruse 목사님의 돌봄 은 1970년 10월 1일 <한국의 집 Koreanisches Zentrum> 개관으로 이어졌고, 점차 증가하 는 한국인들을 위한 한국인 교역자가 필요함을 베를린 주교회에 요청하였습니다.

이에 주교회는 故 정하은 목사님(1928.9.5.~1988.9.28. 당시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교수) 을 <한국의 집> 원장 겸 한인교회 목회자로 청빙하기에 이르렀고, 1972년 2월 7일, Kaiser-Wilhelm-Gedächtnis-Kirche에서 한국인 목회자가 예배를 인도하고 한국어로 말씀을 전하는 감격적인 첫 예배를 드린 이래 오늘에 이르렀습니다.

우리 교회는 주일 오후 4시에 드리는 주일예배를 비롯해 수요성경교실, 아침기도회, 주일학교 교육, 청년 모임 등 예배와 말씀과 기도를 통해 바르고 성숙한 신앙을 키워가고 있으며, 교회 설립 이후 한인 교포사회를 위한 사회 선교, 외국인 노동자 체류법 개정 인권운동, 한국의 민 주화와 통일을 위한 사역 등을 통해 교회와 사회의 교량 역할을 감당하면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해오고 있습니다.

또한 독일 교회와의 교류 협력 선교,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평화선교, 아프리카와 동 남아시아의 가난한 이웃들을 위한 후원 활동 등을 통해 말씀을 삶으로 신앙을 행동으로 옮기 는 일에 열심을 다하고 있으며, 독일의 해외선교기관(BMW, EMS 등), 재 독일 한인교회, 재 베를린 한인교회, 재 베를린 동아시아교회, 그리고 한국의 교회들과 연대하면서 이 땅에 하나 님 나라를 이루어가는 일에 동참하고 있습니다.